무림군파종친회 연락처
open

종친동정

 Home / 게시판 / 종친동정
종친동정

나경원 "文=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회 '아수라장'.jpg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개념무셩 작성일19-05-22 18:21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본회의장 대소란

0004187100_001_20190312105300830.jpg?typ 원본보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제3차 임시회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 중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란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말을 언급하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본회의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주시라"고 말했다.

발언이 나오자마자 여당 의원들은 삿대질과 고성으로 강력 반발했다. 어떤 의원은 책상을 세게 내리치며 반대하기도 했다. 위성곤‧최인호‧권칠승 의원 등은 항의의 의미로 퇴장했다. 이날 오전 10시 7분 시작한 연설은 시작한지 15분만에 파행됐다. 

나 원내대표는 계속 이어 발언하려 했으나 너무 고성이 심하자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다시 멈췄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는 단상 앞으로 나와 "그만하세요!"라며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책상을 내리치며 "경청하라"고 반복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연설을 계속하라고 했으나,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는 민주당을 가리키며 조용히 좀 시켜줘야지 않냐고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항의하며 멈추지 않았고 파행이 길어졌다.

이번엔 문 의장이 정숙을 요구하는 정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큰소리를 내자 이번엔 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일어나서 "사과하세요"를 반복했다.

뒤이어 권성동 한국당 의원이 뛰어나와 항의하자 강병원 민주당 대변인과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가 막아서는 등 일부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문 의장이 여당을 향해 "참고 들어주라"고 주문했고 나 원내대표는 연설이 중단된지 약 25분 만에 연설을 다시 시작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